Light from you.

광고

Copyrightⓒ whitelyger. All rights reserved.

 

빛이되어 나를 비춰주는 너를, 반갑게 맞이해본다.
손을 뻗어 그 빛을 감싸쥐기라도 할것처럼 움켜쥐지만,
눈에 보이지 않는 너는 나를 따뜻하게 안아줄 뿐이다.
고도 2만피트의 낯선 곳에서 너를 느낌에 한없이 기뻤다.

 

I feel you when I see the shiny through the window and glad to meet you who covers me at the moment.
Reach to my hand to grab the light but,
I can’t see you and you just hug me warmly.
I was so glad to feel you in here, a strange place, at 20,000 ft high.

댓글 남기기

%%footer%%